화청지

중국에서 현존하는 최대규모의 당나라 왕실 원림이다. 고대부터 수려한 풍경과 질좋은 지하 온천수때문에 역대 제왕들의 관심을 받아왔던 장소이다. 화청지의 역사는 매우 오래되었는데, 일찌기 서주(西周)시기, 주유왕(周幽王)이 이곳에 려궁(驪宮)을 지었으며, 후에 진시황과 한 무제도 이곳에 행궁(行宮)을 건립하였다. 특히, 당 현종 천보년간에 건설한 궁전누각이 가장 화려하며 이때 정식으로 “화청궁(華淸宮)”이라는 이름으로 개명하였다. 당시(唐詩) 중에는 화청지에 대한 묘사가 포함되어 있는 시가 비일비재할 정도로 중요한 소재가 되기도 했다. 그 당시의 규모는 대단해서 마술, 축구, 닭싸움 등의 오락장소도 있었으며 해마다 겨울에는 현종이 양귀비를 이곳에 데리고 와서 온천욕을 했다고 한다. 화청지 물은 피부병, 신경통 위장병 등에 좋다고 한다.